로고
배너
배너
전체기사 스포츠/연예/자동차사회/고발동영상/포토지방/국제의료/보건칼럼/인물교육/문화
뉴스타파  축제/관광  사법/언론/종교개혁  정치/경제  대선/총선/지방선거  사회공헌  항일독립/역사친일.독재/뉴라이트   기사제보
편집 2019.12.06 [16:54]
축제/관광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축제/관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봉도사 팔순 노모 "시베리아 보내도 간다"
민주당 안민석의원, 팔순 노모와 정봉주 전 의원 면회 후기 올려
 
폭로닷컴편집국 기사입력  2012/01/25 [13:20]
배너
 
 
정봉주 전 의원이 구속 수감된지 채 한달도 못돼  충남 홍성교도소로 이감됐으나  아들을 면회한 정봉주 전 의원의 팔순 노모가  의연함을  잃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민주당 안민석의원은 25일 위키트리에 홍성교도소 정봉주 전 의원 면회 후기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을 통해 "봉도사(정봉주 전 의원의 별칭)의 어머니는 참으로 의연하고 강하신 분이셨다. 교도소에서 만난 아들을 부둥켜안고 흐느끼기는커녕 삼십분간의 면회시간 동안 한 치도 흐트러지지 않으신 채 봉도사에게 덕담을 건네시고 농담도 주고받으셨다. 위대한 정치인 아들 뒤에는 위대한 어머니가 계셨다"고 소개했다. 

민주통합당 정봉주구명위원회(위원장 천정배) 간사를 맡고 있는 안민석의원(http://twitter.com/eduhimang)은  "봉도사가 홍성 교도소로 이감된 후 첫 번째 면회를 봉도사의 어머님과 사모님을 모시고 다녀왔다"면서 "감옥에 간 후 처음으로 설날을 앞두고 어머님을 뵙고 싶어 하는 봉도사의 특별한 효심어린 요청에 아흔 가까운 노모께서는 홍성까지의 멀고도 고단한 길을 마다하지 않으셨다"고 말했다.

안의원은 "면회 내내 봉도사가 어머니의 손을 잡아 주고, 어머니도 봉도사의 손을 잡아 주는 다정한 모습이 보통 여느 모자와 다름없었다. 그러나 어떤 어머니가 감옥 간 아들을 만나 깔깔거리고 농담을 주고받고 싶겠는가?" 라며 안타까워했다.


▲  홍성 교도소 첫 번째 면회를 마치고 봉도사 어머님(중앙)와 가족들의  기념 촬영. 안희정 충남도지사(좌측에서 2번째), 안민석의원(맨우측) -<안민석의원 제공>© 폭로닷컴편집국



안 의원은 "봉도사 어머니가  한나라당에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탈당하라고 했어. 봉주 죽이려다 자기가 죽게 생겼다.  홍성이 아니라 시베리아에 보내도, 달나라에 보내도 봉주 보러 올 텐데.. "라고 말했던 것도 소개했다.

특히 봉도사의 수감생활 근황에 대해 그는 "홍성교도소는 교도관들이 친절해서 고맙다. 방에 전구도 밝게 해줘서  책 보는 것도 한결 수월해 졌다. 방도 2평씩이나 되고 너무 따뜻하고 좋아요. 충청도 인심이 교도소에서도 느껴진다"는  정봉주 전 의원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안민석의원은  "봉도사 어머니에 대해 징역살이 하는 아들과 농담을 주고받으며 깔깔 웃으시는 어머니는 봉도사의 어법으로 표현하면 광복 이후 아니 유사 이래 최초가 분명하지 싶다"며 안타까움을 애써 숨겨가며  말했다.   

감옥에 있는 아들이 자신을 염려할까봐 배려하는 어머니의 깊은 속마음과 어머니가 염려할까봐 명랑한 모습을 보이는 봉도사.

안의원은 "두 분의 웃는 대화 사이에 숨겨진 행간의 의미를 읽으면서 마음이 아리기도 했지만, 위대한 정치인이 탄생하기 위한 통과제의로 불의한 시대의 질곡의 터널이라고 생각하고 스스로를 위로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안의원은  "어머니, 설날 잘 지내시고 내내 건강하세요. 봉도사의 어머니는 우리 모두의 어머니이십니다. 정의로운 이 땅의 국민들이 봉도사를 꼭 구할 것입니다!
"란 각오로  이 글을 마쳤다.

한편 민주당 '나와라 정봉주 국민운동본부(본부장 한명숙)'는 6일 서울 광화문 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사회단체와 정봉주 전 의원의 팬카페인 '미권스'를 비롯 '나는꼼수다', 정치권 등과 함께 정봉주 전 의원의 석방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

아래 글은 안민석의원이  봉도사의 홍성 교도소 근황을 궁금해 하는 분들을 위해 모자간의 대화 내용을  위키트리에 올린 글이다.
 







봉도사와 어머니
 봉도사의 어머니는 어떤 분일까?
..................................(중략)


(어머니) “어제 한나라당에서 명박이 보고 탈당하라고 했어. 봉주 죽이려다 자기가 죽게 생겼어.”
(봉도사) “어머니, 가카 너무 나무라지 마세요.”
 
(어머니) “홍성이 아니라 시베리아에 보내도, 달나라에 보내도 봉주 보러 올 텐데 바보 같은 놈”
(봉도사) “한우 가격이 떨어져 홍성 한우 고기 값 올리려고 홍성 교도소에 보낸 가카의 꼼꼼하고 세심한 배려에 감사하세요. 어머니”
 
(어머니) “자기 앞 가림이나 잘 하라고 그래.”
(일동 웃음)
 
(어머니) “법무부에서는 의정부로 결정했는데 청와대에서 홍성으로 보내라고 했데.”
(안민석) “어머니, 누가 그래요?”
(봉도사) “어머니도 여기저기 빨대가 많아”
(일동 웃음)
 
(어머니) “청와대 앞에서 명박이 나오라고 소리치려고 그래.”
(봉도사) “어머니, 너무 열 받지 마세요. 악 쓰시다 틀니 튀어 나올 수 있어요.”
(일동 웃음)
 
(봉도사) “홍성교도소는 교도관들이 친절해서 고마워요. 참 인간적이고 하루 만에 친해졌어요. 나를 중심으로 홍성교도소가 평정된 느낌을 강하게 받아요. 방에 전구도 밝게 바꾸어 주어 책 보는 것도 한결 수월해 졌어요. 방도 2평씩이나 되고 너무 따뜻하고 좋아요. 충청도 인심이 교도소에서도 느껴져요.”

(어머니) “밖에다가는 좋다는 말 절대 하면 안 돼. 명박이가 또 다른 데로 보낼 거야.”
(일동 웃음)
 
면회 내내 봉도사가 어머니의 손을 잡아 주고, 어머니도 봉도사의 손을 잡아 주는 다정한 모습이 보통 여느 모자와 다름없었다. 그러나 어떤 어머니가 감옥 간 아들을 만나 깔깔거리고 농담을 주고받고 싶겠는가?
 
감옥에 있는 아들이 자신을 염려할까봐 배려하는 어머니의 깊은 속마음, 어머니가 염려하실까봐 명랑한 모습을 보이는 봉도사. 나는 두 분의 웃는 대화 사이에 숨겨진 행간의 의미를 읽으면서 마음이 아리기도 했지만, 위대한 정치인이 탄생하기 위한 통과제의로 불의한 시대의 질곡의 터널이라고 생각하고 스스로를 위로하였다. 

 “어머니, 설날 잘 지내시고 내내 건강하세요. 봉도사의 어머니는 우리 모두의 어머니이십니다. 정의로운 이 땅의 국민들이 봉도사를 꼭 구할 것입니다!”




/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폭로닷컴 9개 계열 자회사
 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브레이크뉴스 광주.전남<주간>,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목포시민신문, 노령신문 http://www.rorynews.com/, SBC신안방송(http://snnews.co.kr),
신안신문(주간), 영암뉴스(
http://yanews.co.kr), 해남방송http://hbcnews.kr/ 
*기사 제휴협력사-브레이크뉴스 광주전남http://honam.breaknews.com/(인터넷판), 뉴스전남http://www.newsjn.com/, 남도일보http://www.namdonews.com/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2/01/25 [13:20]  최종편집: ⓒ pokronews.com
 
신의도6형제소금밭(영농조합법인) - sixbrothersalt.kr/
제품명: K-ACE salt *신의도6형제소금밭,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최초(제1호) 우수천일염 인증* -미국위생협회(NSF) 인증 필터 장착 해수 정수장치 사용. -염전 주변 반경 500m 이내 농경지 등 유해 오염원 없음.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신의도의 친환경시설에서 생산. -해양수산부 소금산업진흥법에 따른 엄격한 기준 충족. -친환경 자기타일과 황토판 등에서 생산, 소금 정밀분석 기준치 통과. -KBS 인간극장, KBS 1박2일, KBS 6시내고향, KBS 아침마당, SBS 동상이몽.생생정보, MBC 뉴스데스크 출연 *주문상담 전화: 061-271-6793,275-6778/010-6640-6778/010-6237-1004/010-9478-7237
관련기사목록
[정봉주] 정봉주 "박근혜씨와 무상급식 동창생 될 것 같아 행복" 최소영기자 2016/12/21/
[정봉주] 8월 11일 봉주 그리다 폭로닷컴편집국 2012/08/16/
[정봉주] 정봉주 8.15 특사 촉구 동시다발 일인시위 김지영기자 2012/07/16/
[정봉주] 구속수감 정봉주 전 의원 사면복권 최소영기자 2012/05/01/
[정봉주] 천정배 "국회는 정봉주법 조속 처리하라" 강윤옥기자 2012/02/10/
[정봉주] 봉도사 팔순 노모 "시베리아 보내도 간다" 폭로닷컴편집국 2012/01/25/
[정봉주] 구속 수감 정봉주 4월 총선 출마 가능한가? 폭로닷컴편집국 2012/01/13/
[정봉주] "박근혜, MB에 정봉주 전 의원 석방 촉구.." 폭로닷컴편집국 2012/01/08/
[정봉주] '나와라 정봉주 국민운동본부' 출범식 열려 폭로닷컴편집국 2012/01/07/
[정봉주] 정봉주 헌정 방송-깔때기 모음 폭로닷컴편집국 2012/01/01/
[정봉주] 정봉주 구출 위해 이명박정권과 전쟁 선포! 폭로닷컴편집국 2011/12/30/
[정봉주] 정봉주 "나 엄청 슬프거든, 근데 슬퍼할 시간을 안줘" 폭로닷컴편집국 2011/12/27/
[정봉주] 정봉주 "감옥서 쥐잡는 고양이 역할할 것" 폭로닷컴편집국 2011/12/26/
[정봉주] 정봉주 "로그파일이 모든 걸 말해줄 것" 폭로닷컴편집국 2011/12/24/
[정봉주] <동영상>대법원 판결 직후, 정봉주 전 의원 폭로닷컴편집국 2011/12/24/
[정봉주] 달려라 정봉주, 화끈한 욕설 가슴이 후련하다!! 폭로닷컴편집국 2011/12/24/
[정봉주] 檢, "26일 자진출두" 정봉주 요청 수용 브레이크뉴스 문흥수기자 2011/12/23/
[정봉주] 'BBK 저격수' 정봉주 유죄, 사법 살인 비난 폭로닷컴편집국 2011/12/22/
[정봉주] "나꼼수 정봉주 선고기일 연기해야" 폭로닷컴편집국 2011/12/21/
1/19
배너
최근 인기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전남 목포시 유동로 11번길 8(505) / 서울시 여의서로 43 한서리버파크빌딩 403호 /폭로닷컴 exposure.com ㅣ대표 조국일/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윤경ㅣ대표전화 : 061-980-9030ㅣ 제보 이메일: news1495@daum.net/
Copyright ⓒ 2007 인스정보기술.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linuxwave.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