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배너
전체기사 스포츠/연예/자동차사회/고발동영상/포토지방/국제의료/보건칼럼/인물교육/문화
뉴스타파  축제/관광  사법/언론/종교개혁  정치/경제  대선/총선/지방선거  사회공헌  항일독립/역사친일.독재/뉴라이트   기사제보
편집 2020.07.08 [16:04]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BBK 이명박-김경준-에리카김 大해부
<동영상> MBC 보도 신강균의 사실은....BBK 실체, 이명박 비서 김유찬 증언 등, 미국 LA 교민신문 선데이저널 집중보도
 
폭로닷컴편집국 기사입력  2012/01/03 [06:04]
배너

이 영상은 지난 2004년 7월 16일 MBC 신강균의 사실은... 에서 방영된 것이다.
 
이 영상은 다스와 BBK, LK-e 뱅크의 이명박 대통령의 연관성을 한눈에 들여다 볼수 있게 제작돼 있다.

미국 LA 교민 주간신문인   선데이저널이 집중보도한 사건이다.
 
이명박과 관련한 비서 김유찬의 증언 등 ....


그럼 대선 당시 이명박 왜 'BBK'를 극구 부인했는가?

2007년 12월 19일에 치러진 제 17대 대통령선거에서 만일 당시 김경준의 주장처럼 BBK가 이명박의 실소유주였고  김경준이 그 밑에서 일했다는 것이 수사결과에 따라 사실로 드러나면 이명박 후보는 '주가조작사건'에 관한 연루에서 헤어나올 길이 없어진다.

김경준의 주가조작사건은 김씨의 역외펀드 운용 보고서를 위·변조한 사실을 금융감독이 밝혀내고 비비케이의 투자자문업 등록을 취소하는 과정에서 그해 4월18일에 이명박 후보가 LK-e 뱅크 공동대표직에서 물러난 이후에 일어난 일이다.

그럼에도 그런 김경준을 영입했고 그가 조가조작사건을 일으킨 회사의 실제 소유주라고 알려지면 당시 이명박 후보의 책임도 피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당시 김경준의 주가조작사건은 수백억의 피해를 내면서 5천여 명이 넘는 피해자를 발생시켰고 심지어 자살자까지 있었던 사건이다.

▲ 이명박 대통령 내외     ©폭로닷컴편집국
이명박 후보가 자신도 단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데 "아들뻘 되는 새파랗게 어린 청년에게 속아 피해를 당했냐"는 것이다. 

1999년 BBK투자자문회사를 설립한 김 씨는 이후 2001년 1월 이명박 대통령과 LKe뱅크라는 인터넷 증권회사를 설립했다.
 
김 씨는 같은 해 7월부터 10월까지 옵셔널벤처스코리아라는 회사를 인수해 319억 원의 투자금을 모은 후 미국으로 도피했다가 미국 검찰에 의해 기소됐고 그곳에서 “나는 이명박의 하수인일 뿐”이라는 주장을 했다.

에리카 김은 김경준의 누나로서 이명박 후보에게 김경준을 소개시킨 장본인으로 알려져 있다.
 
LK-e 뱅크라는 공동창업한 회사 이름도 이명박·김경준·에리카 김의 이니셜을 한 글자씩 따온 것.
 
2007년 12월 13일 대선을 6일 앞두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은 8월 검찰이 ‘제3자의 것’으로 판단한 도곡동 땅 판 돈이 다스로 유입된 것을 확인하고도, 다스의 실소유주를 밝히지 않고 서둘러 수사를 종결한 것은 검찰이 수사 미진을 자인한 것이라고 비난한다.
 
민변은 “다스로 유입된 이상은씨 명의의 도곡동 땅 매각대금은 검찰 스스로 밝힌 바와 같이 이상은씨가 아닌 제3자의 돈임은 분명하다”며 “지난 8월 수사 때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 쪽 사람들의 비협조로 이상은씨 명의의 ‘제3자’를 특정하지 못했다면 이번엔 바로 그 부분을 집중해서 수사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스의 실소유자를 밝히는 데 있어 도곡동 땅의 실소유자를 밝히는 것이 수사의 핵심이지만 제3자를 밝히지 못했다면 이 후보의 무관함을 선언하는 방식으로 수사 종결을 선언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변은 또 이명박 후보가 “비비케이는 내가 만들었다”고 인터뷰를 한 경위를 검찰이 전혀 조사하지 않은 점도 ‘수사 불신’을 부르는 요인으로 꼽았다. 
 
그러나 특검은 이명박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자 2008년 2월  "광운대 동영상은 과장광고이고 주가조작이나 횡령, ㈜다스ㆍBBK 및 부동산 차명소유, 서울 상암동 DMC 특혜분양 등의 각종 의혹이 사실이 아니다"고  섣부른 결론을 내리며 이명박에게 사실상 면죄부를 주게 된다.
 
또한 이명박 후보 캠프 진영측이 개입해 가짜편지로  기획입국설(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639608&CMPT_CD=P0000)을 만들어 당시 대통합민주당 정동영후보측에게 큰 타격을 주고 이명박후보는 대통령에 당선된다.
 
사안이 이러함에도   사법부는 지난 2007년 12월 이명박 대통령의 BBK 연루 의혹을 제기했던 민주당 정봉주 의원에게 느닷없이 4년만에 대법원 확정판결을 통해 유죄를 확정해 구속수감했다.<편집국>
/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아래 기사는  2007년 대선직전 한겨례와  대선후 BBK 관련 리얼타임즈 기사다.









<2008년 2월 리얼타임즈 기사>
 
이명박특검 '각종 의혹 무혐의' 결론

수사결과 발표.."광운대 동영상은 과장광고"

21일 오전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관련 의혹을 수사한 정호영 특별검사가 서울 역삼동 특검 기자회견장에서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한 뒤 인사하고 있다. 37일간의 수사를 마친 특검팀은 이날 이 당선인과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발표했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을 둘러싼 주가조작이나 횡령, ㈜다스ㆍBBK 및 부동산 차명소유, 서울 상암동 DMC 특혜분양 등의 각종 의혹이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명박 특검'을 진두지휘한 정호형 특별검사는 21일 오전 역삼동 특검 사무실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서 "이 당선인을 둘러싼 주가조작 및 BBK 관련 의혹, 도곡동 땅 및 다스 주식 소유, 상암DMC 특혜 의혹 등을 3가지로 나누어 수사한 결과 모두 '무혐의'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하며 수사 검사의 회유 및 협박 부분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정 특검은 첫째로 주가조작 및 BBK 관련 의혹을 들며 "이 사건은 김경준이 단독으로 BBK 투자금을 사용해 옵셔널벤처스 주식을 매집, 경영권을 인수, 이 비용을 절감키 위해 주가조작을 벌였다"고 말했다.
 
또, "(김경준 씨가)옵셔널벤처스 법인자금도 횡령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 당선인이 이에 관여하거나 공모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특검은 두 번째로 도곡동 땅 소유와 관련, "김재정 씨 명의 지분과 이상은 씨 명의 지분은 각자 본인 소유인 것으로 판단되며 이 당선인의 차명소유 의혹이 근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다스 주식 소유자 관련해 이 당선인은 다스의 설립과정과 자금조달 등에 일체 관여되지 않았으며 다스의 지분 주식은 김재정 씨와 이상은 씨가 실제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단정지었다.
 
정 특검은 또 "이장춘 전 싱가포르 대사가 이 당선인으로부터 직접 받았다는 'BBK 명함'과 이 당선인이 강연을 통해 본인 스스로 BBK를 설립했다고 밝힌 '광운대 동영상'도 사업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사용된 과장이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정 특검은 세 번째로 상암DMC 의혹에 대해 "당선인은 (주)한독의 한독연구단지 추진과정의 전 과정 중에서 공급대상자선정부분, 사업계획서검토결과보고에 따라 건축절차 이행을 허용토록 지시한 부분에만 관여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 과정에 서울시 실무자들에게 신중한 사업추진을 촉구하고 건축절차이행을 허용토록 지시할 때도 DMC계획의 취지에 맞게 하기 위해 오피스텔로 계획된 것을 오피스로 바꾸도록 지시하는 등 (주)한독에 유리하다고 볼 수 없는 지시를 했다는 것이 명백히 밝혀져 특혜를 베풀었다고 볼 수 없다"고 일축했다.
 
더불어 정 특검은 "수사 검사의 회유 및 협박 의혹에 대해 김경준의 주장은 그 자체로도 믿기 어렵고 모든 관련 증거를 종합해 수사한 결과 수사검사의 회유 및 협박은 있었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지난 20일 특검 관계자는 특검 수사 발표에 대해 "내일 발표 때 큰 반전은 없을 것"이라고 말해 무혐의 결론을 시사했었다.
 
[출처] 이명박특검 '각종 의혹 무혐의' 결론|작성자 moviebest1
 
 







<한겨레 2007년 12월 16일자 기사>

“이명박 무혐의 섣부른 결론…의혹만 키워”
 
민변, 검찰수사 조목조목 비판
정치적 논란 감수 ‘법률가 소임’ 선택
검찰 “수사 미진 주장 동의할 수 없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이 지난 2007년 12월  13일 의견서를 통해 비비케이(BBK) 검찰 수사의 문제점을 밝힌 것은, 사안의 정치적 민감성을 고려할 때 상당히 이례적이다.
 
검찰 수사가 국민적 의혹을 속시원히 풀지 못하고 오히려 의혹을 키웠다는 판단 때문에, 정치적 논란에 휘말리는 모험을 감수하면서도 의견서를 발표하게 됐다는 게 민변 쪽의 설명이다.
 
■ 의견서 발표 배경=민변은 의견서에서 “비비케이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발표가 있은 지 일주일이 지난 지금도 이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아직도 국민의 과반수가 수사결과를 불신하고 있으며 시민단체, 정당, 검찰의 반박과 재반박을 거치면서 의혹이 더욱 증폭되고 있는 형편”이라고 말했다. 사건의 실체를 놓고 정치적 공방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검찰 수사에 법률적 판단의 근거를 제시해 보자는 게 민변의 취지인 셈이다.
 
조영선 민변 사무차장(변호사)은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정치적 문제이기도 해서 수사에 대한 의견 표명을 해야 하는지 내부적으로 논의가 있었지만, 국민적 의혹이 있는 상황이라 법률가 단체로서 할 일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 검찰 수사의 문제점=민변은 이날 의견서를 통해 검찰 수사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짚었다.
 
우선 지난 8월 검찰이 ‘제3자의 것’으로 판단한 도곡동 땅 판 돈이 다스로 유입된 것을 확인하고도, 다스의 실소유주를 밝히지 않고 서둘러 수사를 종결한 것은 검찰이 수사 미진을 자인한 셈이라는 게 민변의 판단이다.
 
민변은 “다스로 유입된 이상은씨 명의의 도곡동 땅 매각대금은 검찰 스스로 밝힌 바와 같이 이상은씨가 아닌 제3자의 돈임은 분명하다”며 “지난 8월 수사 때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 쪽 사람들의 비협조로 이상은씨 명의의 ‘제3자’를 특정하지 못했다면 이번엔 바로 그 부분을 집중해서 수사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스의 실소유자를 밝히는 데 있어 도곡동 땅의 실소유자를 밝히는 것이 수사의 핵심”이라며 “제3자를 밝히지 못했다면 이 후보의 무관함을 선언하는 방식으로 수사 종결을 선언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변은 또 이명박 후보가 “비비케이는 내가 만들었다”고 인터뷰를 한 경위를 검찰이 전혀 조사하지 않은 점도 ‘수사 불신’을 부르는 요인으로 꼽았다.
 
이명박 후보나 이상은씨에 대한 직접조사가 없었다는 점도 검찰이 불신을 자초한 부분이라고 민변은 지적했다. 민변은 “이 후보가 이 사건에 관여한 것으로 판단될 수 있는 각종 증거와 주장을 살펴볼 때 대질조사의 필요성은 여전히 존재한다”며 “최소한 직접조사를 통한 추궁은 결론을 내리기 이전에 반드시 이뤄졌어야 한다”고 밝혔다.
 
민변은 또 “도곡동 땅의 차명주인인 이상은씨를 소환조사 하지 않고 ‘실소유자를 밝히지 못했다’고 결론 내린 것은 수사의 성실성을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 검찰 반박=검찰은 민변의 ‘수사 미진’ 주장에 “동의할 수 없다”는 태도를 보였다. 김홍일 서울중앙지검 3차장은 이날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이상은씨는 8월에 조사해서 더 조사할 게 없었고 이명박 후보는 혐의가 확인돼야 부를 수 있었다.
 
 혐의도 확인되지 않았는데 소환하면 그게 오히려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김 차장검사는 “다스의 실소유주 수사도 현재 우리가 할 수 있는 조사는 다 했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김태규 기자 dokbul@hani.co.kr
http://blog.daum.net/uslawyer/13425388






영상출처:http://tvpot.daum.net/clip/ClipView.do?clipid=5707239&rtes=y
 
/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제휴협력사-진실의길 http://poweroftruth.net/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2/01/03 [06:04]  최종편집: ⓒ pokronews.com
 
신의도6형제소금밭(영농조합법인) - sixbrothersalt.kr/
제품명: K-ACE salt *신의도6형제소금밭,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최초(제1호) 우수천일염 인증* -미국위생협회(NSF) 인증 필터 장착 해수 정수장치 사용. -염전 주변 반경 500m 이내 농경지 등 유해 오염원 없음.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신의도의 친환경시설에서 생산. -해양수산부 소금산업진흥법에 따른 엄격한 기준 충족. -친환경 자기타일과 황토판 등에서 생산, 소금 정밀분석 기준치 통과. -KBS 인간극장, KBS 1박2일, KBS 6시내고향, KBS 아침마당, SBS 동상이몽.생생정보, MBC 뉴스데스크 출연 *주문상담 전화: 061-271-6793,275-6778/010-6640-6778/010-6237-1004/010-9478-7237
관련기사목록
[BBK] "대한민국 검찰, 칼만 있고 정의는 없다" 서영서기자 2012/07/13/
[BBK] 홍준표 "BBK 가짜편지, 은진수가 놓고 가" 폭로닷컴편집국 2012/06/05/
[BBK] '검찰의 김경준 처와 누나 구속 협박' 서울의소리 2012/03/16/
[BBK] 봉주8회 '김경준과 방송3사 바보 배틀' 폭로닷컴편집국 2012/03/12/
[BBK] BBK 김경준, 박근혜측이 기획 입국 요청 김지영기자 2012/03/12/
[BBK] 이명박 BBK 회사 설립 인터뷰 영상 (경제매거진 2000-11-11) 폭로닷컴편집국 2012/01/23/
[BBK] YTN 돌발영상 폐지 하게 만든 그 문제의 동영상 폭로닷컴편집국 2012/01/23/
[BBK] BBK 이명박-김경준-에리카김 大해부 폭로닷컴편집국 2012/01/03/
[BBK] 나는 꼼수다 호외2 - 정봉주 대법원 판결 기념 폭로닷컴편집국 2011/12/24/
[BBK] BBK 이명박 김경준 어머니 절규 영상 인터뷰 폭로닷컴편집국 2011/12/24/
1/19
배너
최근 인기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전남 목포시 유동로 11번길 8(505) / 서울시 여의서로 43 한서리버파크빌딩 403호 /폭로닷컴 exposure.com ㅣ운영대표 조국일/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윤경ㅣ편집인 강윤옥/대표전화 : 061-980-9030ㅣ 제보 이메일: news1495@daum.net/
Copyright ⓒ 2007 인스정보기술.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linuxwave.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