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배너
전체기사 사회/고발동영상/포토지방/국제의료/보건칼럼/인물전국맛집우수업체교육/문화/관광스포츠/연예/자동차농수축산업인사행정식품/음료
뉴스타파  미권스/나꼼수  사법/언론/종교개혁  정치/경제  대선/총선/지방선거  사회공헌  항일독립/역사  친일.독재/뉴라이트   공지/자유게시판기사제보
편집 2018.12.06 [13:54]
스포츠/연예/자동차
공지/자유게시판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스포츠/연예/자동차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빙상연맹에 희생된 ‘비운의 남매’ 노선영과 노진규
국제대회 11연속 금메달, 한국 쇼트트랙의 차세대 에이스 노진규
 
임병도 기사입력  2018/02/22 [12:57]
배너

▲빙상연맹의 안일한 행정 속에 선수촌에서 퇴촌 당한 노선영 선수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부문에서 실망스런 장면이 연출됐습니다. 선수 3명이 동료들과 함께 경기해야 하는 팀추월에서 노선영 선수가 큰 격차로 마지막에 들어왔기 때문입니다.


함께 출전했던 김보름과 박지우 선수는 물론이고 빙상연맹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러나 이런 결과는 이미 예견됐습니다. 지난달 노선영 선수는 연맹의 행정 착오로 평창올림픽 출전이 무산됐습니다.


선수촌에서 퇴촌 된 노선영 선수는 인스타그램에 “(동생) 진규는 금메달 만들기에 이용당했고 나는 금메달 만들기에서 제외당했다. 4년 전 연맹은 메달 후보였던 동생의 통증 호소를 외면한 채 올림픽 메달 만들기에 급급했고, 현재 메달 후보가 아닌 나를 위해선 그 어떤 노력이나 도움도 주지 않는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습니다.


노선영 선수가 말한 동생 노진규는 누구이며, 왜 이런 글을 남겼을까요?


‘국제대회 11연속 금메달, 한국 쇼트트랙의 차세대 에이스 노진규’

▲고(故) 노진규 선수는 김동성·안현수의 뒤를 잇는 쇼트트랙 스타였다. 2017년 10월까지도 세계빙상연맹 홈페이지에는 그의 3,000미터 세계신기록이 남아 있었다.

노진규 선수는 스케이트 선수였던 누나 노선영을 따라 쇼트트랙 선수로 입문했습니다. 중학교 시절부터 국가대표 상비군에 발탁될 만큼 엄청난 재능을 가진 선수였습니다.


노진규 선수는 2010년 세계주니어 선수권 남자부 개인 종합우승을 시작으로 국제빙상연맹(IS)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3관왕, 2011년 동계아시안게임 2관왕 등 독보적인 성적을 거뒀습니다.


특히 노진규 선수는 2011년부터 2012년 사이에 열린 쇼트트랙 월드컵 시리즈 6개 대회에서 남자 1.500m 부문 금메달을 모두 땄습니다. 그의 국제대회 11연속 금메달 획득과 세계 랭킹 1위 성적은 외신들도 놀랄 정도였습니다.


2011년 쇼트트랙 간판스타였던 안현수 선수가 러시아로 귀화하면서 노진규 선수는 차세대 에이스로 부각됐습니다. 2013년 러시아와 독일 국제대회에서도 금메달을 딴 노 선수는 2014년 소치올림픽 금메달 유망주였습니다.


‘암 투병 중에도 출전해야만 했던 노진규’

▲노진규 선수는 암 투병 중에도 국가대표팀의 출전권을 위해 세계 경기에 출전했다. ⓒ연합뉴스TV 화면 캡처

노진규 선수는 2013년 소치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 종합 성적 3위로 개인 종목 출전이 무산됐습니다. 계주에만 출전할 수 있었지만, 노 선수는 월드컵 시리즈에 계속 출전했습니다. 왜냐하면, 월드컵 시리즈의 개인 성적에 따라 대표팀에 소치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지기 때문입니다.


결국, 노진규 선수는 2013-2014년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땁니다. 하지만 경기 도중에 입은 어깨 부상으로 조기 귀국을 했고, 치료 과정에서 골육종이라는 암이 발견됩니다. 일부에서는 노진규 선수의 국가대표 선발전 부진이 암 때문이었다고도 말합니다.


어깨 부상과 암으로 훈련조차 힘들었던 노진규 선수는 월드컵 3차 대회와 4차 대회 개인종목에 출전합니다. 개인 출전권이 있는 국가대표 선수들이 부진했기 때문에 빙상연맹에서 노 선수를 투입한 것입니다. 노진규 선수는 1,500m와 1,000m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한국 선수의 올림픽 출전권 확보에 큰 보탬이 됩니다.


2014년 1월 노진규 선수는 태릉선수촌 빙상장에서 훈련하다가 왼쪽 팔꿈치 뼈가 부러집니다. 치료 과정에서 6㎝이던 종양은 13㎝까지 커진 것이 드러났고, 결국 노 선수의 올림픽 출전은 무산됐습니다.

▲노선영 선수는 동생 노진규 선수가 그토록 출전하고 싶었던 올림픽에 나가고 싶었다. 그녀에게 메달은 중요하지 않았다. ⓒSBS화면 캡처

힘겨운 투병 생활을 하던 노진규 선수는 2016년 4월 24살의 젊은 나이로 채 피지도 못하고 쇼트트랙 선수의 삶을 마감합니다.


노진규 선수는 굳이 나가지 않아도 될 경기였지만, 국가대표팀을 위해 출전했고 부상을 입었습니다. 누나 노선영 선수가 ‘연맹은 메달후보였던 동생의 통증 호소를 외면했다’는 말이 이해가 됩니다.


누나 노선영 선수는 동생이 출전하지 못한 올림픽에 꼭 나가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빙상연맹의 안일한 행정 속에 무산됐고, 눈물을 흘려야 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평창올림픽에 출전했지만, 노선영 선수는 팀추월 경기로 또다시 상처를 받았습니다.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 봐도 동생 노진규 선수는 빙상연맹의 메달 만들기에 희생됐고, 누나 노선영 선수는 메달 만들기에서 제외당하면서 큰 상처를 입었습니다.


올림픽에서 금메달은 따지 못했지만, 노선영, 노진규 두 남매의 이름을 기억했으면 합니다.


 병마와 빙상연맹의 외면 속에서도 올림픽 정신에 따라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이기 때문입니다.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인터넷신안신문 http://sanews.co.kr/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폭로닷컴은 한국언론인총연대 소속으로 계열언론사는 인터넷신안신문, 신안신문, 폭로닷컴 등 3사입니다.


/진실의길
http://poweroftruth.net/column/mainView.php?kcat=2013&uid=1508&table=impeter&PHPSESSID=ed7df3109d85abea08c56b005fd4d435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8/02/22 [12:57]  최종편집: ⓒ pokronews.com
 
신의도6형제소금밭(영농조합법인) - sixbrothersalt.kr/
제품명: K-ACE salt *신의도6형제소금밭,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최초(제1호) 우수천일염 인증* -미국위생협회(NSF) 인증 필터 장착 해수 정수장치 사용. -염전 주변 반경 500m 이내 농경지 등 유해 오염원 없음.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신의도의 친환경시설에서 생산. -해양수산부 소금산업진흥법에 따른 엄격한 기준 충족. -친환경 자기타일과 황토판 등에서 생산, 소금 정밀분석 기준치 통과. -KBS 인간극장, KBS 1박2일, KBS 6시내고향, KBS 아침마당, SBS 동상이몽.생생정보, MBC 뉴스데스크 출연 *주문상담 전화: 061-271-6793,275-6778/010-6640-6778/010-6237-1004/010-9478-7237
관련기사목록
[빙상연맹] 빙상연맹에 희생된 ‘비운의 남매’ 노선영과 노진규 임병도 2018/02/22/
1/19
배너
최근 인기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전남 목포시 원산로 30 / 서울시 여의서로 43 한서리버파크빌딩 403호 /폭로닷컴 exposure.com ㅣ대표.편집인 강윤옥, 청소년보호책임자.편집위원장 조국일ㅣ대표전화 : 061-980-9030ㅣ 제보 이메일: news1495@daum.net/
Copyright ⓒ 2007 인스정보기술.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linuxwave.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