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배너
배너
전체기사 스포츠/연예/자동차사회/고발동영상/포토지방/국제의료/보건칼럼/인물교육/문화
뉴스타파  축제/관광  사법/언론/종교개혁  정치/경제  대선/총선/지방선거  사회공헌  항일독립/역사친일.독재/뉴라이트   기사제보
편집 2020.09.21 [11:42]
정치/경제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방헬기를 전용기로? 김문수 7대 망언
상황실과 일반전화를 구분하지 못한 김문수 지사
 
폭로닷컴편집국 기사입력  2011/12/29 [13:51]
배너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남양주 소방서의 근무자 2명을 자신의 목소리를 못 알아봤다는 이유로 각각 포천과 가평 소방서로 인사조치 시켰습니다.

사건의 발단은 김문수 지사가 지난 19일 남양주의 한 노인요양원을 방문했다가 암 환자 이송체계 등을 문의하려고 119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당시 전화를 받은 상황실 근무자가 김문수 지사가 자신의 이름과 직책을 말했음에도 장난전화로 오인하고 끊었습니다.

김문수 지사는 자신의 직책을 말했음에도 제대로 대접하지 않은 소방관이 괘씸해서인지, 이 사실을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알렸고, 도소방재난본부는 23일자로 당시 상황실 근무자를 인사 조치했고, 별도의 징계를 검토 중에 있습니다.

우선 그 당시 상황이 녹음된 목소리를 들어보겠습니다.


당시 119상황실에 녹음된 목소리를 텍스트로 변환하여 과연 119상황실 담당자가 과연 인사 문책과 징계를 받을만큼 잘못된 일을 했는가를 따져보겠습니다.



이미지출처:SBS뉴스 화면 갈무리


김문수 지사와 상황실 담당자의 통화내역을 읽었다면 김문수 지사가 무엇을 잘못했는지를 충분히 짐작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모르시는 분을 위해 제가 정리해 드리겠습니다.

▶ 근무자의 관등 성명 VS 119 상황실

김문수 지사는 문책논란에 대해 근무자가 제대로 관등성명을 대답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실질적으로 대다수 119상황실에서는 자신의 관등성명을 말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일반 전화로 걸었다면
" 남양주 소방서 소방교 OOO입니다" 라는 자신의 직함과 이름을 답했겠지만, 119상황실에서는 대부분 "119상황실입니다"라는 답변만 하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빠른 신고접수를 받기 위해서입니다. 사실 근무 규정에는 관등성명을 먼저 밝히라고 되어 있지만, 대부분은 신고자가 재난상황을 빨리,정확히 말할 수 있도록 신고자 위주로 신고접수를 받게 되어 있습니다.

대다수 근무자들이 그렇게 하는 관례를 단순히 어겼다고 인사조치에 징계까지는 관등성명 안댔다고 영창 보내는 것과 다를 바가 없습니다.

여기가 군대입니까? 그리고 단순 주의도 아닌 보복성 좌천과 징계는 그가 얼마나 옹졸하고 권위주의에 사로잡혀 사는 인물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줍니다.

▶ 상황실과 일반전화를 구분하지 못한 김문수 지사

상황실 근무자의 통화를 들어보면 일반전화라는 이야기가 나옵니다. 상황실에 걸려오는 119전화는 생명이 오가는 절박한 순간에 신속히 접수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그런데 김문수 지사는 단순히 이송체계를 문의하려고 상황실에 전화했습니다.

이런 전화는 충분히 일반전화로 알아볼 수도 있었습니다. 만약 상황실 절차를 알고 싶다면 아래처럼 문의를 해야 했습니다.

"안녕하세요, 여기는 남양주 노인 요양원인데 급한 환자가 있을 경우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문의 전화를 했습니다."
"지금 위급한 환자가 있습니까?"
"당장은 아니지만, 만약 암환자가 위독할 경우 이송체계는 어떻게 이루어집니까?"

위에 나오는 대화처럼 했다면 김문수 지사가 충분히 원하는 답변을 들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다짜고짜 "김문수 지사입니다"라고 말하면 누가 믿습니까?

▶ 장난전화에 시달리는 119 상황실

요새는 인터넷의 보급으로 119 장난전화가 줄어들었지만, 아직도 119의 장난전화는 119 상황실의 골칫덩어리입니다.

2010년 대전소방본부의 신고접수 현황을 보면 일일 평균 1,100여 통의 전화 중 20%가 장난전화나 전화 조작 잘못에 의해 이루어졌습니다. 1년으로 계산해봤더니 82,779건이었습니다.

장난전화나 잘못걸린 전화가 부산시소방본부 추산으로는 작년대비 3만9852건이나 증가한 것으로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남양주 119상황실 근무자는 김문수 지사라고 밝힌 전화를 장난전화로 오인할 수밖에 없었고, 36.4초마다 걸려오는 긴급 전화를 받으려면 이런 장난전화는 빨리 끊을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이번 사태가 발생하고 난 뒤에 김문수 지사는 화를 내며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친절교육을 실시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이에 따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도내 34개 소방서에 "김문수 지사의 목소리를 기억하고, 친절교육을 실시하라"는 특별 지시를 내렸습니다.
 
영화 "그놈 목소리"도 아니고 무슨 경기지사가 대단한 권력자이고 상왕이기에 목소리를 기억하라는 특별 교육 지시를 했는지 참으로 한심하기 짝이 없습니다.

사실 김문수 지사는 소방청의 친절교육을 운운할 자격조차 없는 사람입니다.




김문수 지사는 2006년 취임하고 난 뒤부터 2008년 6월까지 총 93회의 소방헬기를 이용했습니다. 다른 도지사와 비교하면 엄청난 횟수입니다.

경기도 소방헬기 운영 조례를 보면 소방헬기는 인명구조 및 화재진압, 또는 긴급한 도정업무 수행 등의 규정 중에서 우선순위에 따라 배치하게 되어 있습니다.

김문수 지사는 월평균 5.6회, 그리고 3일내내 헬기를 이용하기도 했으며, 토요일,일요일에도 16회나 헬기를 전용기처럼 사용했습니다. 어떤 곳을 가느라 김문수 지사가 소방헬기를 이용했는지 아십니까? 부천상공회의소 신년 인사회에 참석하고, 국회의원 출판기념회에도 소방헬기를 사용했습니다. 

무슨 경기도에서 여의도나 부천이 제주도처럼 섬도 아니고 무슨 급한 일이고 공적인 업무라고 소방헬기를 사용했는지 2008년이후에도 해명조차 없습니다. 당시 김문수 지사가 소방헬기를 자신 멋대로 사용함으로 나간 돈은 무려 1,800만원이었습니다. 

신년 인사말을 한다고 긴급환자 이송이나 화재진압용 헬기를 타고 세금을 낭비한 김문수 지사가 그동안 어떤 망언을 했는지 아십니까?




원래 망언을 통해서 자신의 주가를 높이던 김문수 지사는 이번 119전화를 통해 2011년이 가기 전에 7대 망언을 완성하게 됩니다.

저는 김문수 지사를 보면, 그가 1970년대 노동운동을 하기는 했었나? 라는 의심이 들 정도로 전혀 역사의식도 없고, 아부로 정치권력을 향해 구걸에 전념하는 행각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번 사건이 일어나고 김문수 지사는 트위터에서 인사처분과 징계를 받은 소방관들을 이해해야 한다는 멘션에 '근무자들 기본이 안된거죠'라는 답글을 올렸습니다.

다산의 목민심서에는 목민관으로 가져야 할 조항으로 '부하의 단속은 너그러우면서도 엄정하게 하라'는 '속리(束吏)'가 나옵니다. 비록 절차상 관등성명을 말하지 않았던 소방관의 작은 실수가 소방헬기를 전용기처럼 사용하고 망언을 하고 관리의 첫 번째 덕목인 '청렴(淸廉)'을 저버린 김문수 지사의 허물보다 엄청나서 징계를 받아야 한다고 누가 인정하겠습니까?

박원순 서울시장은 자신을 폭행한 아줌마를 용서했고, 보신각 타종행사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모시기 위해 직접 전화를 걸어 부탁했습니다. 김문수 지사는 자신의 목소리를 모른 소방관을 좌천에 징계를 내리고 경기도 소방관들의 미지급초과근무수당을 결재하지 않고 있습니다. 누구를 뽑느냐에 따라 국민이 어떻게 사느냐가 결정됩니다. /아이엠피터 블러그 http://impeter.tistory.com/1706



2008년 10월14일 경기도국정감사 공동보도자료 
경기도 소방헬기는  김문수 경기지사 전용기?  

 2006. 11~ 2008. 6월까지 93회 이용

‘07년 월평균 5.6회 / 주말에도 16차례 이용

○ 민주당 강기정의원과 김유정의원은 14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경기도의 소방헬기가 김문수 지사의 전용기처럼 활용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 소방방재청이 국정감사를 위해 김유정의원과 강기정의원에게 제출한 ‘시도별 업무지원 귀빈탑승 현황’에 따르면 김문수 지사는 2006년 도지사 당선이후 올해 6월말까지 총 93회에 걸쳐 소방헬기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 자료에 따르면 2006년부터 올해 6월말까지 전국 자치단체별로 업무지원을 위한 소방헬기 운행횟수는 총 467회로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107회로 가장 많았고, 전남 92회, 강원 44회, 전북 42회 순이었다.  

○ 시도지사가 소방헬기를 이용한 실적이 있는 시도지사는 11명1)으로 경기도 지사가 107회중 93회를 이용해 압도적으로 많았고, 다음은 전남도지사 30회, 경북지사 12회 순이었다. 

○ 현재 소방헬기 운항용도 규정에는 시․도정 업무지원을 위해 소방헬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지만, 김 지사의 경우는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지적이다.


2007년 월 평균 5.6회 이용, 주말에도 16차례나 이용

○ 김 지사의 경우, 2007년에는 월평균 5.6회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3월 21~23일과 9월 12~14 에는 3일 연속 헬기를 이용했고, 토요일과 일요일에 헬기를 이용한 경우도 16차례나 됐다. 

 국회의원 출판기념회 참석에 헬기 이용

○ 경기도가 제출한 김 지사의 업무일지와 소방헬기 운항일지에 따르면, 김 지사는 1월 2일 부천상공회의소 신년인사회 참석에 헬기를 이용했고, 1월 9일에는 김포에서 열린 국회의원 출판기념회에 참석할 때도 헬기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나, 공적 범위를 넘어선 이용논란을 불러오고 있다. 

 - 근거리인 안성, 화성, 평택 등지도 수시로 소방헬기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


/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폭로닷컴 9개 계열 자회사
 폭로닷컴http://www.pokronews.com/
브레이크뉴스 광주.전남<주간>,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목포시민신문, 노령신문 http://www.rorynews.com/, SBC신안방송(http://snnews.co.kr),
신안신문(주간), 영암뉴스(
http://yanews.co.kr), 해남방송http://hbcnews.kr/ 
*기사 제휴협력사-브레이크뉴스 광주전남http://honam.breaknews.com/(인터넷판), 뉴스전남http://www.newsjn.com/

 


배너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11/12/29 [13:51]  최종편집: ⓒ pokronews.com
 
신의도6형제소금밭(영농조합법인) - sixbrothersalt.kr/
제품명: K-ACE salt *신의도6형제소금밭,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최초(제1호) 우수천일염 인증* -미국위생협회(NSF) 인증 필터 장착 해수 정수장치 사용. -염전 주변 반경 500m 이내 농경지 등 유해 오염원 없음.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신의도의 친환경시설에서 생산. -해양수산부 소금산업진흥법에 따른 엄격한 기준 충족. -친환경 자기타일과 황토판 등에서 생산, 소금 정밀분석 기준치 통과. -KBS 인간극장, KBS 1박2일, KBS 6시내고향, KBS 아침마당, SBS 동상이몽.생생정보, MBC 뉴스데스크 출연 *주문상담 전화: 061-271-6793,275-6778/010-6640-6778/010-6237-1004/010-9478-7237
관련기사목록
[아이엠피터] 이상호 기자 체포와 전두환 경호의 망측함 폭로닷컴편집국 2012/01/26/
[아이엠피터] '문재인'을 '문제일'로 만든 SBS 힐링캠프 폭로닷컴편집국 2012/01/11/
[아이엠피터] '나꼼수와 왓비컴즈 똑같다' 이준석의 진실 폭로닷컴편집국 2012/01/08/
[아이엠피터] 노무현 사람 양정철⇔MB맨 진성호 결투 폭로닷컴편집국 2011/12/30/
[아이엠피터] 소방헬기를 전용기로? 김문수 7대 망언 폭로닷컴편집국 2011/12/29/
1/19
배너
최근 인기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전남 목포시 유동로 11번길 8(505) / 서울시 여의서로 43 한서리버파크빌딩 403호 /폭로닷컴 exposure.com ㅣ운영대표 조국일/ 청소년보호책임자 정윤경ㅣ편집인 강윤옥/대표전화 : 061-980-9030ㅣ 제보 이메일: news1495@daum.net/
Copyright ⓒ 2007 인스정보기술.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linuxwave.net for more information.